top of page

비오거나 흐릴 때 뼈마디 욱씬거린다면?

비오거나 흐리면 ‘뼈마디가 쑤시고 아프다’고 호소하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다.

반대로 관절염 환자들은 맑고 쾌청하고 따뜻한 날에는 훨씬 통증이 덜하다고 말한다.




이 통증은 류마티스관절염 뿐만 아니라 관절의 퇴행성 변화를 일으키는 골관절염, 온 전신의 관절통과 근육통을 호소하는 섬유근육통 질환자들에게서 나타나는 공통된 현상이다.

이런 현상에 대한 과학적 검증을 위해 많은 연구가 수행 됐지만 아직 확실한 과학적 근거는 없다.

다만 외부온도가 떨어질 때, 상대적으로 습도가 높아질 때 관절막 주위의 신경이 자극되어 통증이 발생하는 것으로 생각되고 있으며 실제 많은 사람들에서 장마철과 같이 기압이 낮고 다습한 날씨일 때 관절의 통증을 호소하고 있다.


그 밖에도 고온다습한 날씨에 에어컨을 온종일 틀고 지내는 사람들이 많은데, 낮은 온도에서 오랫동안 노출되는 경우 관절통을 악화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므로 관절염 환자는 실내온도를 너무 낮추지 않는 것이 좋다.

장기간 비가 오고 저기압이라 통증이 심해졌다고 운동을 중단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러나 운동을 중단하면 근육이 더 위축되고 약화 돼 관절을 보호하지 못하게 되어 관절 손상과 통증이 더 심해질 수 있다.

따라서 평소 꾸준히 관절에 좋은 운동을 지속하는 것이 좋은데 장기적인 관점에서도 특히 나이가 들면서 발생하는 퇴행성 관절염에서는 약물 치료 뿐만 아니라 운동을 꼭 병행해야 하고 각자의 근력이나 몸상태에 따라서 적절한 운동을 선택해야 한다.





대개 관절염에 좋은 운동은 수영, 스트레칭, 자전거 타기(저속), 스쿼트, 요가 등이 있다.

이들은 모두 실내운동이므로 비가 와도 할 수 있다.




평소에 이 운동을 하고 있던 환자들이라면 계속하되 만약 장마로 인하여 통증과 뻑뻑함이 심해졌다면 운동시간을 줄이고 운동 전 후에 스트레칭을 더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뼈마디가 쑤시고 아프다고 호소하는 관절통의 경우 일반적으로 관절주위의 통증이거나 근육통인 경우가 많다.



실제 관절염은 관절이 많이 붓거나 열감이 동반되기도 하고 또 눌러서 아프거나 관절의 운동이 제한되는 증상이 나타나므로 이러한 경우에는 반드시 류마티스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 및 치료를 받아야 한다

Comentarios


  • White Facebook Icon
  • White Twitter Icon
  • White Instagram Icon
bottom of page